• TOP
뉴스레터
(주)한국그린에너지·(주)한국그린전력은 친환경 에너지의 보급과 밝은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.

주택·상가 태양광설비 지원 등에 3000억 투입…작년보다 330억원↑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최고관리자
댓글 0건 조회 9회 작성일21-04-06 15:56

본문

정부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주택·상가 태양광설비 지원 등에 올해 총 3112억원을 투입한다. 지난해 사업 규모보다 약 12% 늘어난 금액이다. 


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이 같은 내용의 '2021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'을 공고하고 신청 받는다고 밝혔다. 해당 사업은 주택·건물 소유주가 자가 소비를 목적으로 태양광,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는 경우 설치비의 일부를 지원하는 것으로 작년보다 예산이 330억원 가량 늘었다.

단독·공동 주택, 상가·공장 등에 자가 소비를 목적으로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 시 설치비의 50%를 지원하는 사업에는 1435억원을 배정했다. 공장이나 물류창고 등을 고려해 건물 태양광 보조금 지원 용량도 기존 50㎾에서 200㎾까지로 상향 조정했다.

융복합지원과 지역지원사업에는 1677억원을 투입한다. 융복합지원은 주택·상가·공공기관 등에 태양광, 태양열, 지열 등 두 종류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융합해 마을 단위로 보급하는 사업으로, 설치비를 지원한다. 지역지원은 지방자치단체가 소유 또는 관리하는 건물과 시설물 등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면 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. 정부는 신청을 받아 평가를 거친 뒤 오는 9월에 두 사업을 수행할 지방자치단체나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한다.

산업부는 올해 사업으로 총 295MW의 신재생에너지 설비가 보급되며 이를 통해 연간 580억원의 전기요금 절감과 연간 17만tCO2(이산화탄소톤)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.
은진기자 jineun@dt.co.kr
 
주택·상가 태양광설비 지원 등에 3000억 투입…작년보다 330억원↑경주 천북산단 대성메탈 공장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패널. <한국수력원자력 제공>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